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20일(현지시각)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20일(현지시각)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FRB)가 20일(현지시각) 현행 2.25~2.50%인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했다. 연준이 금리 동결 기조를 유지한다는 방침을 시사해 올해 더 이상 금리 인상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또 연준은 보유자산 축소를 통한 긴축 정책을 오는 9월 말 종료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보유자산 축소는 연준이 보유한 채권을 매각해 시중의 달러화를 회수하는 정책을 말한다. 연준은 경기회복세가 완연해지자 2017년 10월부터 보유자산을 축소해왔다. 이 정책의 종료시점은 올해 말이었으나 9월로 앞당긴 것이다.

연준은 19, 20일 양일간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어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현행 2.25∼2.50%에서 동결했다. FFR은 미국의 각종 금융 거래에서 기준이 되는 금리로 활용된다. 연준은 금리를 동결한 후 정책 결정 성명에서 “법적 의무에 따라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을 도모할 것”이라며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연방기금금리 목표 범위를 2.25∼2.50% 수준에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모아 보여주는 점도표(dot plot)에서 올해 금리 인상을 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금리 인상은 내년에 한 차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됐다. 앞서 FOMC 위원들은 지난해 12월 올해 금리 인상 횟수를 2회로 예상한다는 점도표를 내놨었는데 이 예상을 바꾼 것이다.

이번 금리 동결 결정은 미국 경기둔화 조짐과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 등을 고려한 것으로 분석된다. 연준은 노동 시장이 여전히 강세지만 경제활동 성장은 지난해 4분기 견고한 추세에서 둔화됐다고 밝혔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