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모니터에 나타난 메모리 반도체 제조사 마이크론의 로고. 사진 블룸버그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모니터에 나타난 메모리 반도체 제조사 마이크론의 로고. 사진 블룸버그

미국 최대 컴퓨터 메모리 반도체 제조사 마이크론이 생산량 감축을 결정했다. 메모리 반도체 수요 둔화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이다. 블룸버그통신은 20일(현지시각) “마이크론이 D램과 낸드 플래시 메모리 반도체에 대한 글로벌 수요 약화에 따라 이들 제품의 생산을 각각 5%씩 줄인다”고 보도했다. 마이크론은 D램, 낸드 플래시 등 컴퓨터 중앙처리장치와 모바일 기기 저장 장치로 사용되는 메모리 반도체를 생산한다.

마이크론이 생산량을 감축하기로 한 것은 메모리 반도체에 대한 수요가 급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마이크론이 공개한 2019 회계연도 2분기(2월 28일 종료) 매출은 전 분기(79억1300만달러·약 8조9280억원)보다 21% 줄어든 58억3500만달러(약 6조5690억원)에 머물렀다. 같은 기간 주당이익(당기순이익을 주식 수로 나눈 수치)도 1.71달러로 직전 분기 2.97달러보다 크게 줄었다.

마이크론은 오는 5월 말에 끝나는 2019 회계연도 3분기 매출 전망을 2분기보다도 낮은 46억∼50억달러로 잡았다. 주당이익은 0.75∼0.95달러로 예상했다. 이는 금융시장이 마이크론의 3분기 매출로 예상한 53억4000만달러(약 6조250억원)를 밑도는 전망이다. 마이크론의 예상대로 2019 회계연도 3분기 매출이 48억달러(약 5조4160억원)를 기록하면 이는 2분기 대비 38% 감소한다는 의미다. 매출 감소는 투자 축소로도 이어지고 있다. 마이크론은 올해 제조공정 개선을 위한 투자를 약 5억달러(5640억원) 줄이겠다고 밝혔다. 마이크론의 실적 악화는 마이크론 메모리 반도체의 주요 고객사인 구글이나 아마존 웹서비스(AWS) 등이 새로 메모리 반도체를 주문하는 대신 재고를 사용하면서 신규 주문량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